김제시 요촌동 쓰레기투기장이 양심화단으로 변신
김제시 요촌동 쓰레기투기장이 양심화단으로 변신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20.04.0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 요촌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송해숙)는 쓰레기 상습 불법 투기 지역인 요촌동 아이푸드 담장 옆 일대에 자율정화활동을 하고, 화단을 조성했다.

 김제우체국과 아이푸드 사이 좁은 도로변 일대는 그동안 수시로 환경 정비를 벌이고, 투기행위를 감시해도 무단 투기가 좀체 사라지지 않아 주민 생활에 큰 불편을 겪고 있는 장소다.

 이에 요촌동은 장전4 마을 주민과 주민자치위원이 합심해 도로변에 불법으로 투기 된 쓰레기를 수거하는 등 자율정화활동을 벌이고 약 30여 미터에 이르는 도로변 구간에 화단을 조성해 양심화단으로 탈바꿈시켰다.

 이번 화단 조성작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마을 주민은 “도로 주변에 무분별하게 버려지고 방치된 쓰레기를 내 손으로 치우고 화단을 조성하니 더욱 애착이 가고, 깔끔한 거리를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송해숙 요촌동장은 “쓰레기 불법투기를 사전에 차단해 민원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며, 양심화단 설치로 주민들의 의식변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