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소방서, 잔가지 파쇄기 활용으로 논·밭 화재 저감
고창소방서, 잔가지 파쇄기 활용으로 논·밭 화재 저감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20.04.0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119안전센터(센터장 김석주)는 최근 나뭇가지 등 부산물 소각으로 인한 화재 발생이 빈번함에 따라 잔가지 파쇄기를 활용한 부산물 재사용으로 화재 저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잔가지 파쇄기는 가공되지 않은 나뭇가지나 농사 부산물을 파쇄하여 가루로 만들어 삭혀서 퇴비로 활용하거나 고랑 등에 깔아서 풀을 억제하고 부숙이 되면 거름으로 활용할 수 있다.

 파쇄 된 부산물은 우선적으로 고창소방서 화단 조경에 활용 할 계획이며, 향후 필요한 농가에 지원하여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김석주 센터장은 “농촌지역에서는 부산물 처리를 주로 소각하는 방법을 선택한다는 점을 착안하여 기획하게 됐다”며 “논·밭두렁 화재를 줄이고 친환경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점을 연구하여 마을단위로 활용 가능토록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