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후보 공동선대위 ‘더 겸손한 민생캠프’출범
유성엽 후보 공동선대위 ‘더 겸손한 민생캠프’출범
  • 이방희 기자
  • 승인 2020.03.3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엽 민생당 정읍·고창 후보는 공동선대위 ‘더 겸손한 민생캠프’의 공식적인 출발을 알리며 4·15 총선 승리를 위한 힘찬 발걸음을 시작했다.

31일 오후 2시 유성엽 의원(정읍·고창 국회의원, 민생당 공동대표)은 ‘더 겸손한 민생캠프’(약칭 ‘더 겸손한 캠프’)를 발족했다.

 이날 출범한 더 겸손한 캠프의 공동선대위 위원장은 신영길 전 정읍시 상공회의소 회장, 최윤호 전 정읍 엽연초 조합장, 유종삼 전 정읍고등학교 교장, 지용덕 전 전북 노인분과위원회 부위원장, 고영규 전 전북 도의원, 정도진 전 정읍시의회 의장, 최백규 전 전북도의원 등이 공동으로 맡았다.

 본부장으로는 김승범 정읍시의원, 조병인 고창병원 부원장 등 15명이 함께 했고, 상임고문에도 정읍과 고창의 명망 있는 인사들이 함께 참여했다. 어제 합류한 이익규 정읍시의원과 이도형 정읍시의원은 각각 +농업농촌전략본부장, +사회복지전략본부장을 맡았다.

  공식선거캠프 발족으로 본격적인 선거전 돌입을 알린 유 의원은 “정읍에서 12년, 고창에서 4년, 민천(民薦)의 일꾼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정읍시민과 고창군민의 단결된 힘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분골쇄신의 각오로 뛰어 4.15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코로나19로 무너진 지역경제를 살리는 것은, 결국 지역을 잘 아는 사람만 할 수 있다”며, “오직 정읍과 고창에서만 정치를 해 온 진짜 지역사람, 저 유성엽에게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발족식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와 예방,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실천하는 차원에서 최소한의 규모로 치러졌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