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후보 “전주를 다시 위대하게 만들겠다”
정동영 후보 “전주를 다시 위대하게 만들겠다”
  • 총선 특별취재반
  • 승인 2020.03.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후보(66·민생당·전주 병)가 26일 오전 전주병 국회의원 후보로 공식 등록하고 “전주는 대한민국의 정신 수도이다”면서 “전주를 다시 위대하게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전주 발전을 위해 그간 뿌려놓은 밀알을 토대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관광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정 후보는 “전주의 목소리가 초재선으로 채워지게 된다면 존재감을 잃을 수밖에 없다. 전주를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해 힘 있는 정치인을 선택해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대 국회 4년 동안 골목골목을 땀으로 적셨다. 한 일도 많지만 아직 할 일도 많다”며 유권자들의 선택을 호소했다.

 정동영 후보는 20대 국회에서 ▲드론중심도시 ▲탄소산단 ▲한류박물관 ▲관광거점도시 전주 ▲전북의 미래 50년 먹거리 산업 등의 기틀을 마련했다.

 이를 잇는 21대 총선 공약으로 정 후보는 ▲조선월드파크 1조 원 프로젝트 ▲세금 한 푼 안 들이는 전주시청사 덕진구 신축 이전 등을 발표했으며, ▲4차 산업혁명 중심 단지 ▲청년해방구 등 전주와 전북을 4차 산업혁명시대 중심지로 발돋움 시키기 위한 대형 공약을 추가로 발표할 계획이다.

 정 후보는 ”지난 20대 국회 전북 최대 예산인 7조 6천억 원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19대와 달리 다당제를 통한 국회, 힘 있는 정치인을 선택해 주셨기 때문이다“면서 ”전북의 발전과 전주의 발전을 위해 그간 뿌려놓은 씨앗이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기회를 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총선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