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자원봉사센터, 친환경 잉여 농산물로 취약계층과 반찬 나눔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친환경 잉여 농산물로 취약계층과 반찬 나눔
  • 남형진 기자
  • 승인 2020.03.2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자원봉사센터가 코로나19 사태로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 농가로부터 잉여 농산물을 구입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랑의 반찬 나눔 행사를 가졌다. 

코로나19로 인해 각급 학교 개학 연기되고 시민들의 외출 감소로 매출이 크게 감소한 친환경 농가에 탈출구를 열어준 동시에 어려운 이웃들도 돕는 두마리 토끼를 잡은 것이다.

26일 전주시자원봉사센터(이사장 황의옥)는 “자원봉사자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 농산물 생산 농가를 지원하고, 밑반찬 지원이 필요한 소외계층도 돕기 위한 나눔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의 협력으로 이뤄졌다.

전주시자봉센터는 이날 친환경 농산물을 활용해 계절 김치와 불고기, 꽈리고추 메추리알 장조림, 봄철나물 등으로 구성된 제철 밑반찬 꾸러미를 만들어 홀몸어르신과 거동이 불편한 이웃 등 400여 세대에 전달했다.

밑반찬 꾸러미에는 ‘힘내세요. 끼니 거르지 마세요’라는 응원의 메시지 카드도 함께 전달됐다.

얼갈이배추 농사를 짓고 있는 농민은 “판로가 막혀 막막한 상황에 자원봉사자들이 이렇게 나서줘서 정말 고맙다”며 “저소득층에게 열무얼갈이 김치를 만들어서 준다니 더욱 마음이 따뜻해진다”고 말했다.

전주시자원봉사센터 박정석 센터장은 “개학이 또 연기된다는 소식에 오랫동안 애지중지 키우던 깻잎을 갈아엎었다는 한 농가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고 가슴이 아팠다”며 “이번 나눔행사를 계기로 몸도 마음도 지쳐있을 대구·경북 주민들을 위한 희망의 나눔 행사도 기획하는 등 어려운 상황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자원봉사센터는 이날 원불교 전북교구 봉공회에서 회원들이 직접 제작한 수제 면 마스크 400개를 전달하는 등 코로나19 위기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한 봉사에 힘쓰고 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