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시민 편의 위해 버스안내시스템 교체 확대
전주시, 시민 편의 위해 버스안내시스템 교체 확대
  • 남형진 기자
  • 승인 2020.03.2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시내버스 이용 환경과 도시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승강장의 버스안내시스템 신규 설치를 확대하고 노후된 곳은 교체키로 했다.

26일 전주시는 “올해 총 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버스노선, 위치정보, 도착예상시간 등을 안내하는 ‘버스정보 안내단말기(BIT)’를 전주시 88개소 버스승강장에 설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현재 전체 유개승강장 820개소 중 537개에서 버스정보 안내단말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전주시는 그동안 버스정보 안내단말기가 설치되지 않아 민원이 제기됐던 만절리고개와 가소마을 등 유개승강장 37개소에 안내단말기를 신규로 설치한다.

단말기를 신규로 설치하는 유개승강장은 노선 수와 승차 인원 등을 고려해 34개소에는 알뜰형 버스정보 안내단말기가 설치된다.

알뜰형 버스정보 안내단말기는 기존 단말기와 기능면에서 큰 차이가 없지만 설치비용과 전기요금 등 유지비용을 줄일 수 있다.

이와 함께 전주시는 노후화로 고장이 잦아왔던 금암광장과 남부시장 등 51개소의 안내단말기도 새롭게 교체키로 했다.

전주시 장변호 시민교통본부장은 “올해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확대 설치로 버스정보 안내서비스의 소외문제가 일정부분 해소될 것”이라며 “학생, 어르신 등 전 시민들의 버스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버스정보 안내서비스 개선사업을 지속 추진해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