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상 고창군수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해 총력 다할 것”
유기상 고창군수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해 총력 다할 것”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20.03.2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고창군의 경제적 피해가 확산되고 군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고창군은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군민들과 울력하여 고창경제를 살리겠습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26일 고창군청 상황실에서 기자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지역경제살리기 비상군정 울력체계’를 구성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고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고창군은 지난 25일 천선미 부군수를 비상대책반장으로 하는 6개팀 23명으로 비상경제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상황종료시 까지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대책을 총괄 관리하고 소상공인, 중소기업 피해상황을 접수하고 지원한다.

 이와 함께 비상대책위원회는 코로나19 대응 지역경제 살리기 지원사업으로 일자리분야등 20개 사업에 78억원의 자금을 우선 지원한다.

 향후 지역 축산농가, 소상공인, 중소기업, 외국 수출기업 및 농가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과 대정부 건의사항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아울러 군은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기본조례 등 관계법령을 제정하고 고창사랑상품권 카드수수료 지원사업 등 18개사업에 10억원의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기상 군수는 “관행에 머물러선 위기를 극복할 수 없어 특별한 지원대책이 파격적인 수준에서 집행하려 한다”며 “더 큰 경제 위기가 닥쳐오기 전에 정부와 전북도가 마련하고 있는 정책에 발맞춰 지금 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신속하게 시행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고창군은 경제 살리기와 함께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도 펼치고 있다.

 앞서 고창군은 23일부터 4월5일까지 관내 종교시설(194개소), 생활체육시설(12개소), 유흥시설(29개소), 요양원(7개소) 등 모두 260곳에 운영중단 등을 권고했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때는 반드시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했다.

 불시 점검 중 방역지침 미 준수 시설을 적발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집회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금지 명령에도 사업장을 운영하다 적발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확진자 발생 때 들어가는 입원·치료비 등을 구상 청구할 방침이다.

 유기상 군수는 “혹시 모를 감염위험 속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 방역·소독에 지쳤을 공직자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준 이웃들과 자원봉사자들, 힘겹게 버티고 계실 소상공인과 군민분들 모두에게 감사 드린다”며 “우리의 자녀, 손자·손녀인 사랑하는 학생들이 활짝 웃으며 다시 공부할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에 다함께 참여해 주시길 거듭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