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부안 스마트팜 딸기 홍콩에 첫 수출
전북 부안 스마트팜 딸기 홍콩에 첫 수출
  • 방선동 기자
  • 승인 2020.03.2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스마트팜에서 생산된 부안딸기가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홍콩에 첫 수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홍콩 수출길에 오른 부안딸기는 480kg(2kg기준, 240박스)로 스마트팜에서 생산된 설향 품종으로 당도가 높고 과육이 단단하며 풍성한 향미를 지니고 있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가 좋다.

 특히 부안 스마트팜 딸기 수출은 코로나19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부안군과 농가의 노력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해 홍콩에 수출하는 결실을 맺었다.

 변산 바람꽃딸기 농업회사법인(대표 장혜자)은 부안딸기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홍콩의 위청국제무역유한공사와 수출계약을 맺고 지난 2월 26일에는 240kg을 시범 수출한 이후 매주 일정물량을 지속해서 수출할 수 있어 장기적 관점에서 판로 확보와 생산농가 소득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부안군의 신소득 품목인 딸기가 수출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앞으로 홍콩뿐만 아니라 러시아, 베트남 등 신규 수출시장 개척을 위한 여건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부안딸기 해외수출을 위해 땀 흘리신 농업인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수출된 부안딸기는 홍콩의 대형 슈퍼마켓인 파킨숍에 납품되어 홍콩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