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프로농구도 결국 리그 조기 종료
남자프로농구도 결국 리그 조기 종료
  • 신중식 기자
  • 승인 2020.03.2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KCC 4위 시즌 마감, 3대 실내 실내스포츠 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남자프로농구도 결국 시즌을 조기에 종료했다.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후 23년 만에 처음이다.

남자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한국농구연맹)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제25기 제4차 이사회를 열고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잔여 경기와 플레이오프 일정 모두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KBL의 이날 결정에는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다른 실내 스포츠 종목인 여자프로농구와 프로배구가 먼저 조기 종료를 선언한데다 정부차원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을 위해 실내 체육시설 운영 중단을 권고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로써 전주KCC는 정규리그 12경기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23승19패(승률 0.548) 4위로 리그를 마감했다. 서울SK와 원주DB가 28승15패로 공동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시즌을 마쳤다. 3위는 26승17패의 안양KGC 인삼공사다,

이에 앞서 KBL은 지난달 29일 전주KCC 선수들이 묵었던 호텔에서 확진자가 다녀간 것이 확인되자 무관중으로 진행해 온 리그 일정을 1일부터 멈춰 세웠고 다음날 이사회를 열어 4주간 리그 중단을 결정했다.

이후 29일 경기를 재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여전히 누그러지지 않고 타 프로 스포츠가 잇달아 리그 중도 종료를 선언한 가운데 KBL은 24일 이사회를 열어 “현재는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대책에 동참해야 한다”며 시즌 조기 종료를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남자프로농구는 여자프로농구와 프로배구에 이어 프로 스포츠 가운데 사상 세 번째로 시즌 조기 종료를 선언한 종목이 됐으며, 코로나19 사태로 3대 겨울 실내스포츠가 모두 막을 내렸다.

KBL은 정규경기와 플레이오프 우승 상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각 구단 협력업체 종사자 지원금으로 사용키로 했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