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기업 줄도산 막겠다” 긴급구호자금 100조 투입
문재인 대통령 “기업 줄도산 막겠다” 긴급구호자금 100조 투입
  • 청와대=이태영 기자
  • 승인 2020.03.24 17: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을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의 충격으로 인해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자금 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정부의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조1천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 지원해 기업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며 “고정공급을 7조9천억원으로 확대하고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을 21조2천억원 추가한다”고 강조했다.

 또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 안정펀드와 10조7천억 원 규모의 증권시장 안정펀드도 가동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의 어려움에 처한 기업에 대해서 17조8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별도로 공급하겠다”며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등으로 회사채 인수를 적극 지원하고, 단기자금 시장에도 유동성을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의 유예 또는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개인에게는 생계 지원이면서도 기업에는 비용 절감으로 고용 유지를 돕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기업들과 국민들께 힘이 될 수 있도록 오늘 회의에서 신속히 매듭을 짓고, 4월부터 바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2차 비상경제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박복영 경제보좌관이 자리했다.

 청와대=이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너무비싼딸국질 2020-03-25 13:23:59
10대20대가 온몸으로 말한
1020대는 알아요 어른들의 위선
방울뱀어른 제비어른

정치괴물어른들
한번 해쳐먹으 뽕맛 같거든
오래 해쳐먹으 포도주 맛을 느낀

글쓴이 컴퓨터 먹통이고 자꾸 연결끊어지고
ㅌㅂ 조회수 겨우 몇회 않되는것도 조작되고 실시간도 정지 됐
글 올리면 기사 내려지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