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진장소방서, 산불예방대책 추진
무진장소방서, 산불예방대책 추진
  • 장수=송민섭 기자
  • 승인 2020.03.2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진장소방서(서장 박덕규)는 봄철 건조한 날씨와 바람으로 임야화재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봄철 산불예방대책을 펼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실내활동보다 야외활동이 많아지고 포근한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산행인구의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산불 예방을 위해 이달부터 오는 5월까지를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지정하고 산불예방대책을 추진한다.

 주요 내용은 산림 내 사찰 및 문화재 대상 합동 소방안전점검 및 화재진압 훈련, 주요 등산로 대상·산불 및 산악사고 예방 캠페인 등 홍보 활동 강화, 산불 취약지역 현장 안전점검 및 순찰 강화, 논·밭두렁 태우기 사전신고 정착 및 인화물질 사전제거 시 소방차 지원 등이다. 최근 10년(2010년~ 2-19년) 전북 도내 산불은 봄철(3월~5월)에 전체 375건중 208건(55%)가 집중발생 하였다.

 산불의 주요 원인은 농번기 잡풀 및 쓰레기 소각(224건)이 가장 많았고 그 외 담배공초, 불씨방치와 기타원인으로 나타났으며 부주의가 산불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실제 지난 20일 진안군 정천면 무거마을과 21일 진안군 상전면에서 산불화재가 있었으며, 무주군 적상면에서 들불화재가 발생하여 진화됐다.

 박덕규 무진장소방서장은 “산불 예방을 위해서는 지역 주민과 등산객 등 군민의 자발적인 협조가 중요하다”며 “산불 진압용 장비의 점검 및 정비 철저로 100%가동상태를 유지 소중한 산림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장수=송민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