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공약 제대로 살피고 심판하자
총선 공약 제대로 살피고 심판하자
  • .
  • 승인 2020.03.2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이 가까워지면서 후보들이 정책과 공약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전북지역 총선 공약은 전주지역 출마 예비후보들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발표돼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대표적인 지역이 전주병과 전주갑 후보들의 정책 공약 대결이다. 전주병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예비후보는 지난주 2차 공약 기자회견을 하고 국제금융도시, 전주를 세계가 주목하는 금융중심지로 만들겠다며 ‘대한민국과 전북의 번영, 위대한 전주를 위한 5대 비전과 약속’을 발표했다. 민생당 정동영(67) 후보는 전주는 조선의 도시라면서 ‘조선월드파크 1조원 프로젝트’를 통해 전주를 동양의 밀라노로 만들겠다는 총선 1호 공약을 밝혔다. 전주갑지역도 민주당 김윤덕 후보가 ‘전주아중호수 관광단지 조성’을, 민생당 김광수 후보가 ‘금융중심도시 전주’를 각각 1호 공약으로 제시하고 정책대결을 벌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유권자들의 접촉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자들의 정책과 공약은 표심을 잡을 수 있는 유력한 선거운동 방식이다. 본보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유권자들의 후보자 선택 기준으로 정책과 공약이 20% 내외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역구에 따라서는 후보자의 소속정당보다 정책과 공약에 비중 더 두고 투표하겠다고 답변도 나온다. 정책과 공약은 지역발전과 지역주민들의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좋은 정책은 주민의 삶을 바꿔놓을 수 있는 만큼 후보들의 공약을 살펴보고 투표에 나서야 한다.

 선거 때마다 많은 정책과 공약들이 쏟아진다. 실현 가능성이 없는 터무니없는 선심성 공약도 많지만, 지역을 변화시킬 참신한 공약도 찾아볼 수 있다. 유권자들은 각 당 후보들이 발표하는 공약이 실현가능성이 있는 타당한 공약인지 철저하게 따져보고 후보를 선택해야 한다. 선거 이후에도 공약이 지켜질 수 있도록 소속 정당에 요구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 총선을 앞두고 20대 국회에서 탄소법, 공공의대 설립. 제3 금융중심지 지정 등 전북발전 3법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책임 논란이 크다. 전북발전 3법에 대한 정치권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번 선거에서 정치권에 책임을 묻는 것 또한 정책선거의 일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