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4.15 총선 정책·인물 선거 기대
전북 4.15 총선 정책·인물 선거 기대
  • .
  • 승인 2020.03.1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총선 구도를 바라볼 수 있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북도민일보와 전라일보, 전주MBC, JTV 등 전북 언론 4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는 전반적으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강세를 보였다. 군산·남원 지역에서 유력 후보 간 접전을 벌이고 있으나 나머지 지역구에서는 민주당 후보가 강세이다. 정당 지지도도 대부분 지역구에서 민주당이 60%대를 넘어서고 있다.

 4.15 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왔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정치·경제·사회 모든 이슈가 묻히면서 총선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깜깜이 선거 정국이다. 대면 선거 운동이 전면 불가능해 후보들이 지지를 호소하기도 민심을 살피기도 어렵다. 전북지역 총선 여론조사는 민심의 흐름을 간접적으로나마 살펴볼 수 있는 잣대라 할 수 있다. 여론조사는 조사방법과 조사기관, 조사시기에 따라 큰 편차를 보이고 실제 투표와는 다른 결과가 나오는 경우도 많다. 현재 4.15 총선이 정식 후보 등록 전이며 본격 선거전이 전개되면 다양한 변수와 함께 선거양상이 달라질 수 있어 여론조사는 선거의 전반적이 추이를 가늠해보는 정도라 할 수 있다.

 총선 후보들은 오는 26∼27일 정식 후보 등록을 마치면 내달 2일부터 13일간 열전에 돌입한다. 각 가정에 배달되는 선거 공보를 통해 정책과 인물을 알릴 수 있으며, 유세를 통해 지지를 호소할 수도 있다. 이번 여론조사를 살펴보면 후보 선택기준으로 유권자들은 소속 정당과 함께 정책공약, 인물자질에 비중을 두고 있다고 답변했다. 경력과 능력 비중도 20%에 이르는 지역도 있어 후보 선택기준이 다양해졌다고 볼 수 있다. 소속 정당 비중은 20%대로서 정당보다는 인물, 정책·공약, 경륜, 도덕성이 후보선택의 잣대가 되고 있다.

 총선 후보들이 남은 선거기간 유권자들의 후보 선택기준에 맞는 공정한 선거운동을 펼치고 정책과 대안을 제시한다면 높을 지지를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유권자들도 냉철하게 후보들을 살피고 어떤 후보가 전북지역의 대변자로서 적합한 훌륭한 인물인지를 꼼꼼하게 따져와야 한다. 후보자나 유권자 모두 여론조사 결과에 매달리지 말고 전북을 위한 정책대안 제시와 현명한 선택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