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국’에 밀려난 현안 챙겨야
‘코로나 시국’에 밀려난 현안 챙겨야
  • .
  • 승인 2020.03.16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 피해를 본 도내 소상공인 지원에 나서는 등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전북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추경예산안이 전북도의회 심사를 통과함에 따라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전북도 추경예산은 경제안정분야에 1,826억 원, 방역분야에 53억 원, 기타 현안사업 추진에 558억 원 등 4,278억 원 규모이다. 소상공인 지원은 정책자금 지원에서부터 인건비, 운영비, 임대료 등까지 특별 지원된다.

 전북도의 코로나19 대처는 방역차단부터 민생경제 안정까지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코로나19 환자발생도 한자릿수로 현재까진 전북이 비교적 청정구역으로 평가되고 있다.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재난기본소득을 취약계층에게 지원하고, 전북도가 도내 소상공인 6만여 개 업체에 110만 원 규모의 경영유지비를 지원하는 등 선도적인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대구·경북지역 환자 200여 명을 이송받아 남원·군산·진안 의료원 등에서 치료에 나서는 등 대구지역 어려운 이웃을 따뜻하게 맞아준 것도 화제이다.

 전북지역의 코로나19 대책은 비교적 안정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코로나19 대책에 더해 전북 현안사업과 일반 행정 추진도 차질이 없는지 살펴봤으면 한다. 모든 사업과 현안이 코로나19에 파묻히면서 일반적인 행정업무가 소홀할 우려가 있다. 전북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들이 행정 전반적인 업무를 살펴보고 공직자들이 각자 맡은 자리에서 일상적인 업무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

 전북 현안도 다시 살펴 보야아 한다. 당장 남원지역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공공의대법과 탄소진흥원 설립을 위한 탄소법이 표류하고 있다. 20대 국회에서 통과를 못 하면 법안 자체가 폐기된다.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현대중공업 군산공장 재가동, OCI 군산공장 가동중단, 새만금 수변도시 개발 등 속도전, 군산 자율자동차와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등 현안사업이 코로나19 사태에 후순위로 밀려나면서 추진동력이 약화하여선 안 된다. 현안 점검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전북현안과 도정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이 크지만, 공직자들이 한발 더 뛰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