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체육회 코로나19 예방 동호인리그도 잠정 중단
전북도체육회 코로나19 예방 동호인리그도 잠정 중단
  • 신중식 기자
  • 승인 2020.03.01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확산을 막기위해 전라북도체육회가 동호인 리그 운영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지난달 28일 전북체육회(회장 정강선)에 따르면 도내 우수 클럽팀을 가리는 전북 동호인리그 일정을 변동·추진하기로 했다.

당초 다음달부터 8개월간 도내 14개 시·군 공공체육시설에서 동호인리그를 운영한 뒤 11월 도내 최고의 동호인클럽을 가리는 왕중왕전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을 무기한 연기시켰다.

도 체육회는 생활체육 동호인들에게 혼선이 가지 않도록 이같은 내용을 도내 14개 시·군체육회에 전파했다.

동호인리그는 지난 2009년 전국 최초로 전북에서 시작됐으며, 매년 참가 클럽이 늘어나는 등 생활체육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실제 올해에도 2천여개 클럽 5만2천여명이 참여해 게이트볼과 배드민턴, 배구, 야구, 족구, 축구, 풋살 등 15개 종목이 운영될 예정이다.

도 체육회 유인탁 사무처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도민들의 건강을 위해 체육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체육인 모두 이번 위기상황을 잘 대처해 극복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전북체육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으로 도 체육회관의 헬스장과 스쿼시장을 비롯해 전북도로부터 수탁운영하고 있는 국민체육센터 아중수영장 운영을 무기한 중단한 상태다.

또 전북스포츠과학센터도 선수들의 측정을 연기했으며 체력단련장도 무기한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