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상황요원 지형지물 숙지로 상황 대응력 강화
부안해경, 상황요원 지형지물 숙지로 상황 대응력 강화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2.25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각종 해양사고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상황 처리를 위해 관내 주요 사고 다발 지역 및 주요 지형지물 답사를 실시했다.

 25일 부안해경은 “이번 치안현장 답사는 종합상황실 상황요원의 상황 대응력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며 “상황요원 15명은 지난 16일부터 열흘 간 헬기를 이용해 항공 순찰을 실시하고 직접 관내 지형지물과 현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또한 상황요원들은 고립 및 해상추락 발생지 등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역을 중점적으로 답사해 사고 발생 주요 장소 로드맵을 완성, 상황처리 능력을 강화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사건사고 발생 시 초기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지형지물 답사로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골든타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