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내가?’ 코로나19 여파에 불안한 시민들, 선별진료소 방문·보건소 문의
‘혹시 내가?’ 코로나19 여파에 불안한 시민들, 선별진료소 방문·보건소 문의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2.25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전주덕진보건소는 오늘부터 예방접종을 비롯한 모든 일반진료 기능을 잠정 중단하고 코로나 19에 대비한 선별진료소와 역학조사실을 설치해 24시간 운영 전환했다.   신상기 기자
25일 전주덕진보건소는 오늘부터 예방접종을 비롯한 모든 일반진료 기능을 잠정 중단하고 코로나 19에 대비한 선별진료소와 역학조사실을 설치해 24시간 운영 전환했다. 신상기 기자

 “지역사회에 코로나19 감염 확산 소식이 퍼진 뒤 불안해 하는 시민들이 늘어나면서 하루에도 500-600통의 상담 문의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지난주 전주지역에 두 번째, 세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막연한 불안감에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거나 보건소에 문의를 하는 시민들로 인해 방역 최일선 근무자들의 피로도가 위험 수위로 치닫고 있다.

 육체적 피로도는 물론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인해 방역 업무에 지장이 초래될 정도여서 시민들의 차분한 대응이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25일 오후 전주시 덕진구에 위치한 덕진진료실 선별진료소에는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감기 증상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줄을 이었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0일 이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는 시민들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날 보건소 직원들은 선별진료소 입구부터 시민들 한 명 한 명을 대상으로 증상과 방문 경위 등을 꼼꼼히 체크했다.

 시민들은 외부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후 체열검사과 손소독을 실시한 후 직원 안내에 따라 문진표를 작성하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진료대기장 텐트 안에서 검사 차례를 기다리거나, 본인의 증상을 직원들에게 호소하기도 했다.

 이날 덕진진료실 선별진료소를 찾는 상당수의 시민들은 감기 증상에 놀라 진료소를 찾았다고 답했다.

 최근 사이판을 다녀온 한 여성은 “며칠 전부터 발열 증상과 함께 마른기침이 자주 나왔다”면서 “가까운 병원을 갈까도 생각해 봤지만 최근 전주지역에 확진자 2명이 발생하면서 불안한 마음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4시까지 덕진진료실 선별진료소에는 63명의 시민들이 감시 증상을 호소하며 검사를 받는 등 지난 5일부터 전날까지 900여명이 넘는 시민들이 상담을 받았다.

 덕진진료팀 최승규 씨는 “전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부터 불안감을 호소하며 선별진료소를 찾는 시민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대부분 시민들이 증상 유무와 상관없이 몸에 이상을 느끼면 바로 병원으로 가지 않고 선별진료소를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여파로 인해 전주시 보건소에도 하루 평균 500-600통의 문의 전화가 걸려와 업무가 마비될 정도다.

 일부 직원들은 정신적 스트레스까지 호소하고 있다.

 문의 내용도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다며 불안감을 호소하는 전화를 비롯해 해외에 다녀온 뒤 이상 증상 발생시 대응 방법을 물어보는 전화, 마스크와 손소독제 구입 문의 전화까지 각양각색이다.

 전주시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단순히 불안감을 호소하는 상담전화가 너무 많이 걸려오고 있다”면서 “코로나19에 대한 검증되지 않는 가짜뉴스까지 떠돌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주시 보건소 관계자는 이어 “단순한 불안감 호소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경우 정작 치료나 검사를 요하는 환자가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에서 마련한 코로나19 대응 가이드라인에 따라 차분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