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완주군수“비상시국 인식 아래 방어망 구축”
박성일 완주군수“비상시국 인식 아래 방어망 구축”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20.02.2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대규모 감염 현 사태를‘비상시국’으로 간주해 방어망 구축에 총력전을 경주하기로 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21일 오후 5시 실과 부서장과 읍·면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코로나19 대응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방역대책과 중국 유학생 문제, 문화·체육시설, 대중교통 등 13개 분야의 대응 상황을 점검한 뒤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박 군수는 이날“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대량 발생하는 현 상황을‘비상시국’으로 심각하게 인식하고 방어망 구축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며“지금까지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보건소 등이 총력 대응을 아주 잘 해왔지만 감염병 대처는 과정보다 결과가 중요한 만큼 전 행정력을 동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박 군수는“행정의 최우선 가치는 주민의 생명 보호다”며“읍·면 직원들도 사명감을 갖고 방역망 구축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모든 다중시설을 직접 방문해서 마스크 착용 필요성을 설명하고 설득해 줄 것”을 당부했다.

 완주군은 이날 13개 부서별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진상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하고, 완주문화체육센터 등 6개 실내 공공체육시설을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휴관하기로 했다.

 공동도서관 5곳과 작은도서관 10개소 등 15개 전체 도서관도 22일부터 임시휴관에 들어가기로 했다. 이밖에 각종 문화관광 행사와 공연 등도 잠정 연기하거나 축소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대규모 입국을 앞둔 중국 유학생 관리를 위해선 입국장 모니터링을 1일 2회로 강화하고 전북도와 완주군, 대학 간 핫라인을 구축해 유증상자 발견 시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는 등 빠른 대응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특히 완주군은 요양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선 각별한 관심을 갖고 현장을 직접 방문해 마스크 착용 등을 협조 요청해 나가기로 했다. 22일엔 종교시설에 마스크를 배포하고 착용을 당부하기도 했다.

 군청 역시 후문 1곳만 개방하고 정문과 옆문 등 나머지 출입구는 차단하고 열화상감지기를 설치하는 등 선제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읍·면과 사업소 등도 출입문을 1곳만 개방하고 나머지는 모두 차단하기로 했다.

 완주군은 이밖에 소상공인 지원과 중소기업 경영안정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소상공인 특례보증과 이차보전금 지원, 중소기업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지역경제의 충격을 최소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오늘 이 시간부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상시국임을 인식하고 부서별로 여러 상황을 점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는 일이 중요하다”고 거듭 당부했다.

 완주군은 주말인 23일 오후 2시에 박 군수가 참석하는‘코로나19 대응 4차 점검회의’를 개최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