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예비후보 “사회적경제 활동 촉진 앞장”
이강래 예비후보 “사회적경제 활동 촉진 앞장”
  • 이방희 기자
  • 승인 2020.02.2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래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 선거구 예비후보는 “사회적경제 활동 촉진에 전북이 선도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 예비후보는 “19대부터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한 사회적경제 기본법 제정에 적극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이강래 예비후보는 “출마직전 도로공사 사장으로 재직하며 국민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을 극대화하는 도공형 사회적 가치를 지속 실현해왔다”며 “이를 위해 휴게시설을 활용하여 창업(청년·취약계층)매장의 지속가능한 사업확장성을 확보해주었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도로공사 사장 퇴임시 기준 147개 매장, 연매출 229억원(80개 휴게소·122개 창업매장·푸드트럭 25대] 실적을 올렸고 청년 일자리 창출 478명, 임대료 감면 26.3억원의 실질적 효과를 냈다”고 강조했다.

 이강래 예비후보는 또 “도로공사 사장에 취임한 2017년 11월 이후 고속도로 휴게소 내에는 사회적기업이 운영하는 16개의 매장에서 연매출 33억을 올리고 있다”며 “우리 경제는 정부와 기업이라는 두 축에서 민간영역의 축을 더 강화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 사회적경제는 더욱 튼튼하게 발전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