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폭넓은 방역망 구축 비상대책회의
완주군, 폭넓은 방역망 구축 비상대책회의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20.02.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전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재차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폭넓은 방역망 구축에 적극 나섰다.

완주군은 21일 부군수실에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전주 직장에 다니는 20대 청년이 전날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된 것과 관련, 그의 이동경로를 정확히 파악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코로나 사태가 확산한 지난달 말부터 비상대책반 일일보고 점검회의를 가졌던 완주군은 또 이날 중국 유학생 대책과 중국 방문객·입국자 전수 발열조사, 해외여행객 방문 모니터링 실시, 격리시설 확보 방안 등 총체적인 점검에 들어갔다.

 정철우 부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첫 사망자가 발생한 후 도내에서도 확진자가 재차 발생해 지역감염 체제에 비상이 걸린 만큼 방역망을 최대한 폭넓게 구축해 가는 일이 중요해졌다”며 “다중집합장소에 손소독제 등 방역예방물품이 구비돼 있는지 현장점검도 강화해 달라”고 강조했다.

 완주군은 이에 따라 최악의 경우에 대비한 격리시설 확보 방안과 함께 기존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 다녀온 사례가 없는지 파악하는 등 방역망을 확대해 꼼꼼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완주군 관내에 있는 실내체육관, 수영장, 도서관 등 고산에 있는 놀토피아가 잠정 휴관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군청사 출입문을 폐쇄하고 후문만 개방해 열화상카메라 2대를 설치하고, 군청을 방문하는 민원인들의 안위를 체크할 예정이며, 열감지센서 작동 즉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보고하도록 했다.

 이밖에 중국과 해외여행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 모니터링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등 선조치와 선제적 대응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한편 완주군 전 직원들은 이날부터 마스크를 착용해 출근하고 사무실안에서도 마스크를 쓰고 근무를 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