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깨끗한 축산농장 11개소 인증패 전달
고창군, 깨끗한 축산농장 11개소 인증패 전달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20.02.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 관내 축산농장 11곳이 지난해 말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된 가운데 21일 오후 고창군청 군수실에서 인증패 전달식이 열렸다.

 11개소는 그린농장을 포함해 승수목장, 덕암목장, 오목골, 영농조합 운도축산, 평화농장, 상하낙농, 초원농장, 후암농장, 자자농장, 한일목장이다.

 깨끗한 축산농장은 현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한우, 젖소, 돼지, 닭, 오리농장을 대상으로 오는 2022년까지 전국 5,000개소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깨끗한 축산농장은 농림축산식품부가 가축의 사양관리와 환경오염 예방, 주변경관과의 조화, 가축분뇨 적정처리 등 축사 내·외부를 깨끗하게 관리해 지정기준에 부합한 축사를 대상으로 지정한다.

 매 5년마다 축산환경관리원에서 지정농장을 주기적으로 방문해 축사 내 외부 관리 및 준수여부를 감독하며 고창에서는 현재까지 총 32개소가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됐다.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은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노력으로 깨끗한 환경에서 가축을 길러 군민에게 함께하는 축산업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위해 환경친화형 축산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다”며 “항생제 사용을 최소화하고 위생적 사양 관리를 실천하는 깨끗한 축산 농가를 지속적으로 늘려 전국 친환경 축산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