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런 폭설, 전북지역 출근길·하늘길·바닷길·산행길 ‘막혀’
갑작스런 폭설, 전북지역 출근길·하늘길·바닷길·산행길 ‘막혀’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2.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17일 오전 출근길 전주시내 주요도로에서 눈길에 미끄러지는 차량을 행인이 밀고 있다.   신상기 기자
전주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17일 오전 출근길 전주시내 주요도로에서 눈길에 미끄러지는 차량을 행인이 밀고 있다. 신상기 기자

 전북 전역에 갑작스런 폭설이 내리면서 아침 출근길 교통 대란과 함께 도내 하늘길과 바닷길, 산행길이 통제되는 등 곳곳에서 큰 불편이 초래됐다.

 특히 폭설에 한파까지 겹쳤고 일부 지역에서는 제설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해 도로 곳곳이 결빙되면서 출근길 마다 길게 꼬리를 문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했고 빙판길 크고 작은 교통사고도 잇따라 발생했다.

 17일 전주기상지청은 “지난 16일 오후부터 도내 전역에 눈이 오기 시작해 17일 오전 7시를 기해서는 진안과 임실에 대설경보가 발효되고 나머지 12개 시·군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면서 “이번 눈은 18일 새벽까지 5-10㎝가량 더 내리고 나서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이어 전주기상지청은 “이날 도내 각 지역별 최고 적설량은 진안 24.4㎝, 임실 19.7㎝, 무주 10.9㎝, 전주 9.3㎝, 장수 7.4㎝, 김제 7.3㎝, 순창 5.7㎝, 정읍 3.5㎝, 익산 3.4㎝ 등으로 나타났다”며 “또한 최저기온도 진안 영하 5.5도를 비롯해 장수 영하 4.8도, 무주 영하 4.4도, 김제 영하 4.1도, 임실 영하 3.9도, 순창 3.2도, 전주 영하 3.1도 , 남원 영하 2.9도 등 대부분 지역이 한 낮에도 영하권 날씨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올들어 첫 폭설로 인해 도내 도로에서는 차량들이 지·정체 현상이 잇따르면서 출근길 대란으로 이어졌고, 평소보다 1시간 넘게 출근시간이 지연되는 등 지각사태도 속출했다.

 실제 이날 전주역에서 효자동 서부신시가지까지 걸린 시간은 평소 3배가 넘는 1시간30분 정도에 달했고 전주 외곽 동지역에서 택시를 타고 시내로 진입하는데는 2시간이 걸리기도 했다.

 도내 전역에 내린 폭설은 하늘길과 바닷길도 모두 막아버렸다.

 이번 폭설로 군산공항에서는 대한항공 2편과 이스타항공 4편 등 항공편 6편의 운항이 중단됐다.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서해안에서는 군산과 고창, 부안지역 어선 3천99척이 가까운 항구로 피항했으며, 군산∼어청도, 장자도∼말도, 격포∼위도, 군산∼개야도 등 도내 섬 지역을 연결하는 4개 항로 여객선 운항이 모두 통제됐다.

 이와 함께 지리산과 덕유산, 내장산, 변산반도 등 도내 국립공원에서도 등산객들의 입산을 전면 통제하고 나섰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18일 새벽까지 5-10cm 가량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보이며, 기온 역시 크게 떨어지면서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 도로 곳곳이 결빙되겠다”면서 “도민들은 비닐하우스 등 각종 시설물 관리와 낙상사고,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