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시] 명상
[초대시] 명상
  • 안득수 시인
  • 승인 2020.02.1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365일

 새벽잠만 깨면

 성당으로 향한다

 

 제대 위

 십자가를 응시하며

 성부와 성자와 성령 안에서

 내 마음과 뜻을 다하여

 기도를 한다

 

 신비의 현존이 이곳에

 십자가의 현존이 여기에

 

 아!

 적막 속에

 이러한 세계가 여기 있구나!

 행복 충만, 기쁨 충만....

 
 


 안득수 시인

 

 전북대 병원장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성바오로복지병원> 원장으로 호스피스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