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소방서 펌뷸런스 운영 응급환자 소생률 높여
순창소방서 펌뷸런스 운영 응급환자 소생률 높여
  • 순창=우기홍 기자
  • 승인 2020.02.1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소방서가 응급환자에게 신속한 처지를 통해 소생률을 높이고자 펌뷸런스 운영에 나섰다. 사진은 펌뷸런스 대원 훈련모습. 순창소방서 제공

 순창소방서(서장 김현철)가 중증 응급환자에게 신속한 처치를 제공해 소생률을 높이려고 ‘펌뷸런스(펌프+구급차)’를 지정 및 운영에 나서고 있다.

 펌뷸런스는 펌프(pump)와 구급차(ambulance)의 합성어다. 화재현장 등에서 환자가 심장정지 또는 중증외상 등 응급환자로 의심되거나, 교통사고 현장 등 위험지역 출동 때 효과적인 활동을 위해 추가적인 인력지원이 필요하면 출동하는 시스템이다.

 또 출동한 구급대원이 지원을 요청해도 펌뷸런스는 운영된다. 특히 펌뷸런스 대원은 화재진압대원 가운데 간호사나 응급구조사 자격증 소유자를 우선 배치했다.

 이와 함께 구급장비 활용능력 숙달 교육을 통해 전문적이고 신속한 응급조치가 가능하도록 했다. 따라서 구급차 공백 때에도 펌뷸런스 대원의 출동으로 중증 응급환자 소생률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현철 순창소방서장은 “재난현장에서 신속하고 안전한 구급활동을 위해 펌뷸런스 대원의 체계적인 훈련과 교육을 통해 군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순창=우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