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우체국 절반 사라지나... 노조 결사 ‘반대’
전북지역 우체국 절반 사라지나... 노조 결사 ‘반대’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2.13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기관인 우체국은 수익보다는 국민을 위한 공공성이 최우선시 돼야 합니다.”

 수익성 악화와 인건비 증가 등으로 해마다 우편사업 적자를 겪고 있는 우정사업본부가 우체국 폐국을 추진하면서 전북지역에서는 전체 우체국 중 절반 가량이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

 우정사업본부는 보편적 서비스를 유지하는 범위 내에서 경영합리화 방침에 따라 우체국 폐국을 추진하고 있지만 노동자들의 반발이 거세 심각한 갈등이 우려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노동조합 전북지역본부(이하 공노조 전북본부)는 13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익 논리에 의해 우체국을 폐국하는 것은 정부기관으로서 책임을 스스로 저버리는 행위다”면서 “정부기관은 수익보다는 국민을 위한 공공성이 최우선시 돼야 한다”고 규탄했다.

 공노조 전북본부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가 오는 2023년까지 6급 이하 전국 직영우체국 1천352곳 중 절반이 넘는 677곳의 우체국 폐국을 추진 중이며, 올 해 상반기에만 전국적으로 171개 우체국이 폐국될 전망이다.

 전북지역의 경우 현재 전체 84곳의 직영우체국 가운데 올 상반기 12곳을 시작으로 2021년과 2022년, 2023년에 각각 10곳 등 4년에 걸쳐 총 42곳의 우체국이 폐국될 예정이다.

 특히 우체국 폐국으로 인한 구조조정 우려도 흘러나오고 있다.

 공노조 전북본부는 우체국 폐국 방침으로 올해 39명을 비롯해 향후 4년 동안 130여 명이 구조조정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공노조 전북본부는 주민 불편을 초래하고, 공공성을 최우선 과제로 놓고 있는 국가기관의 명분과 맞지 않다며 지적하고 나섰다.

공노조 전북본부는 “우체국은 우편업무 뿐만 아니라 예금, 보험 등의 금융상품과 공과금 수납 등 각종 보편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 공공기관이다”며 “우편 수지 적자 해소가 목적이라면 지금도 업무 과부하에 시달릴 정도로 수요가 많은 도심지 과밀 우체국은 폐국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증설해야 이치에 맞다”고 강조했다.

 김환국 공노조 전북본부장은 “우정본부의 우체국 폐국 계획은 고령인구가 많은 도민들의 불편과 지역 내 일자리 감소의 피해가 우려 된다”면서 “우정사업의 안정적인 성장과 차질없는 보편적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확한 원인 분석과 함께 근원적인 문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