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북본부 “임금체불 사업장 특별근로감독 실시하라”
민주노총 전북본부 “임금체불 사업장 특별근로감독 실시하라”
  • 김기주 기자
  • 승인 2020.02.11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1일 오전 고용노동부 익산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단계 하청 구조가 동료의 극단적 선택을 불렀다”면서 “안타까운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노동지청은 임금체불 사업장에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한 노동자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두 달 동안 국내 한 대기업의 2차 협력업체 소속으로 그라인더 작업을 이어오면서 임금을 한 푼도 받지 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대기업은 하청업체에 자재비와 인건비 등을 포함해 5억 9천만원을 지급했지만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들은 임금을 지급받지 못했다”면서 “원청에서 지급한 비용을 어떻게 집행했고 그 과정에서 부당 이득을 취한 사람은 없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