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대 ‘2010년대 ACL 최고의 팀’ 후보 올라
전북 현대 ‘2010년대 ACL 최고의 팀’ 후보 올라
  • 연합뉴스
  • 승인 2020.02.0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프로축구 K리그1 3년 연속 우승 등 ‘절대 1강’으로 군림하는 전북 현대가 ‘2010년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최고의 팀’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AFC는 3일(한국시간)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최상위 클럽 대항전인 ACL에서 지난 10년간 가장 뛰어난 모습을 보인 팀을 선정하는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5개 클럽을 추려 후보로 발표했고, 한국 클럽으로는 전북이 유일하게 포함됐다.

전북은 최강희 감독이 이끌던 2016년 우승을 차지하며 10년 만에 ACL 정상을 탈환했고, 2011년에는 준우승한 바 있다.

2010∼2019년 중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2012년, ACL에 출전하지 못한 2017년을 제외하면 나머지 대회에서는 16강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에는 16강전에서 상하이 상강(중국)에 승부차기로 패했다.

AFC는 “2016년 우승 이후 그 정도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으나 전북은 항상 우승 후보로 꼽히는 팀”이라고 평가했다.

전북 외에 2019년 우승팀인 알 힐랄(사우디아라비아), 2013·2015년 정상에 오른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 2011년 챔피언 알 사드(카타르), 2017년 트로피를 들어 올린 우라와 레즈(일본)가 후보로 경쟁한다.

4일 오전 현재 11만3천여표가 누적된 가운데 알 힐랄이 1위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