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김의겸 후보 부동산 투기의혹 면죄부 안 돼”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김의겸 후보 부동산 투기의혹 면죄부 안 돼”
  • 김기주 기자
  • 승인 2020.01.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는 29일 성명을 내고 “최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더불어민주당 총선 예비후보 적격 여부 심사를 통해 ‘계속심사’ 결정을 받은 것은 ‘부동산 투기 의혹’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전북시민연대는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 신뢰를 무너뜨린 사안이다”면서 “청와대 대변인 시절에 고액의 부동산을 취득해 1년 5개월 만에 8억8천만원의 시세차익을 남긴 건 보통 사람들의 투자 범위를 훨씬 넘긴 것이다”고 지적했다.

 전북시민연대는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가 김 전 대변인의 적격 여부를 저울질하는 것은 투기 의혹에 대해 면죄부를 주기 위한 구실이다”면서 “김 전 대변인과 민주당이 전북이라는 텃밭 정서에 기대어 더 이상의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