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 연속 올림픽 진출 확정지은 한국, 이제는 우승이다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확정지은 한국, 이제는 우승이다
  • 미디어영상부
  • 승인 2020.01.2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와 준결승전에서 골을 넣은 후 환호하는 한국 선수들 / 연합뉴스 제공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해냈다.

 김학범 감독의 U-23 축구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태국 랑식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준결승전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며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예선전 3전승과 요르단, 호주를 연이어 격파한 한국은 1988 서울올림픽 이후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함께 통산 11번 올림픽에 진출하게 되었다.

 한국은 이날 전반전 부터 호주를 밀어 붙이기 시작하며 공격에 나섰으나 골키퍼 정면 혹은 골대 옆으로 가는 불운속에 24분 오세훈이 수비수를 등지고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터닝슛한 볼이 왼쪽 골대를 맞가 나가는 불운으로 골을 기록하지 못하였다.

 후반들어서도 이동준을 투입하면서 골을 향한 집념을 보인 한국은 6분께 다시 정태욱의 골대 앞에서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튕기는 골대불운이 계속되었다.

 그러나 후반 11분 이동준의 패스를 이유현이 페널티 왼쪽 골대를 향한 슛이 또다시 골대를 맞고 튕겨져 나가면서 또다시 골대불운이 계속되는 듯 했으나 튕겨진 볼이 이번엔 왼쪽에 있던 김대원에게 향했고 김대원은 차분히 골대안으로 골을 다시 보내면서 길고 긴 골대불운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후 후반 19분 요르단전에서 골을 넣은 이동경이 교체로 나온후 29분 페널티박스 오른편에서 슛한 볼이 오른쪽 포스트쪽으로 들어가며 두번째 골을 완성시키면서 2대0 도쿄의 길을 활짝 열어 제쳤다.

 한편, 도쿄행을 확정지은 한국 대표팀은 오는 일요일인 26일 저녁 9시30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이미 결승에 오른 사우디아라비아와 첫 우승을 향한 대결에 나선다.

 이날 준결승전의 시청률은 10.26%를 기록하며 한국 축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보여줬다.

 미디어영상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