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중국 우한 폐렴 대응 24시간 비상방역체계 가동
고창군, 중국 우한 폐렴 대응 24시간 비상방역체계 가동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20.01.2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이 중국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 24시간 비상방역 대책을 가동한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재난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이에 고창군도 보건소장을 방역대책반장으로 5개팀 19명의 상황반을 편성하고,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선별진료소(고창병원) 운영에 들어갔다.

 또 14개 읍·면과 564명의 마을 이장, 고창군 홈페이지 등을 통해 예방수칙과 행동요령을 알리고 있다.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는 군민들에게는 중국 현지에서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할 것과 호흡기 유증상자(발열, 호흡곤란 등)와의 접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내 입국 시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고,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 숨가쁨 등)이 있을 경우 검역관에게 신고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증상이 발생하면 먼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상담해 줄 것도 당부했다.

 고창군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 인플루엔자 유행으로 인해 호흡기증상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모든 주민들께서는 손씻기, 기침예절을 지키고 호흡기증상자가 의료기관 방문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