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신중년 활동 수요 발굴 용역 중간보고회
남원시 신중년 활동 수요 발굴 용역 중간보고회
  • 양준천 기자
  • 승인 2020.01.2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 총 인구에서 신중년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지난 2010년 25.7%(22,458명)에서 2019년말 31.8%(25,965명)로 나타났다.

남원시는 22일 허태영 부시장, 사회적협동조합 지리산이음 관계자, 2019년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사업자 2명이 참여한 가운데 시청 2층 회의실에서 ‘남원시 신중년 활동 수요 발굴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나라 전체인구의 약 14%를 차지하는 1차 베이비붐 세대 은퇴가 시작돼 신중년의 활용 문제가 사회 전분야로 확산됨에 따라 남원시는 인구감소에 대응하고 베이비붐 세대 세대의 은퇴에 적극 대비하기 위해 신중년 활동에 대한 다양한 수요를 발굴하고자 지리산이음에 용역을 의뢰한 바 있다.

특히 남원시는 여건에 맞는 신중년 일, 활동 수요를 발굴하고 구체적인 사업과 과제를 제시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지리산이음에 용역을 실시한 결과 ▲신중년의 개념과 특성 규명 및 지역여건조사 ▲현황분석을 비롯한 신중년 활동과 관련한 중앙정부 및 지자체사업 현황분석 ▲남원형 수요발굴 및 프로세스 수립 ▲신중년 관련 사업별 대상, 교육, 자원 등이 제시됐다.

시는 이번 중간보고회 결과를 토대로 향후 오는 2월 최종보고회를 통해 신중년 활동수요 용역 결과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번 용역보고회를 통해 지역에 맞는 다양한 일자리를 만들어 인구 유입에 힘쓰겠다”며 “신중년 세대가 갖고 있는 전문성, 지식 등 풍부한 사회활동을 지역사회 곳곳에 녹여 내고 지속가능한 잘사는 남원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