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석배 축구대회 내달 14일 킥 오프
금석배 축구대회 내달 14일 킥 오프
  • 신중식 기자
  • 승인 2020.01.21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축구협회(회장 김대은)가 주최·주관하는 2020 금석배 전국학생(초,중)축구대회가 2월 14일부터 2월 25일까지 군산시 일원에서 12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전북축구협회는 20일 군산시청 대강당에서 관계자 1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대표자회의를 열고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

금석배 축구대회는 올해부터 초등학생 축구대회를 리그방식으로 전환한다. 기존 토너먼트 방식이 성적지상위주의 경기로 특정 선수 중심으로 성적을 올리는데만 집중해 창의적인 플레이를 하기 어려웠다는 대한축구협회 지적에 따라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0년부터는 한국 축구 풀뿌리인 초등학생 축구대회를 리그방식으로 바꾼 데 따른 것이다.

금석배축구대회 초등부는 100개팀(고학년48팀, 저학년28팀, 3V3 24팀)이 참가해 490경기(고학년 240경기, 저학년 130경기, 3V3 120경기)를 진행하고 중등부는 38개팀이 참가해 76경기를 치른다. 특히 초등부의 경우 모든 참가팀(선수단 2천500여명, 학부모 3천000여명)이 14일간의 일정으로 군산에 체류하면서 얼어붙은 군산시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효자노릇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막경기로 초등부는 2월 14일 10시 수송공원 축구장에서 서울이랜드FC팀과 전북고창초가, 중등부는 10시 월명종합경기장에서 전북완주중과 전남영광FCU15 축구팀이 경기를 펼친다.

금석배 축구대회에서는 국내 유일하게 대한축구협회의 정책사업인 스몰사이즈게임(SSG)을 도입했다. 4~5학년 초등부 선수를 대상으로 짧은 시간동안에 드리블, 볼터치, 슈팅 횟수가 많은 3V3경기 경험을 통해 패스, 볼 컨트롤 등 1V1 대처 능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대표자회의에 참석한 유종희 전북축구협회 전무이사는 “금석배 축구대회에서는 처음 실시하게 되는 ‘SSG’을 위해 도내 고학년 선수들을 대상으로 시뮬레이션을 그리고 심판들을 동계훈련에 투입해 많은 실전훈련을 경험하게 하는 등 많은 준비 끝에 규정을 수립했다”며 “선수단이 군산에 머무는 동안 불편함 없이 지낼 수 있도록 군산시와 함께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