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보조금 지원 사회복지시설 관리·감독 허술
억대 보조금 지원 사회복지시설 관리·감독 허술
  • 김기주 기자
  • 승인 2020.01.16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한 사회복지단체 대표가 업무용 차량을 개인적으로 이용하는 등 도덕적 해이가 만연돼 있다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이 단체는 산하에 연간 1억 원이 넘는 보조금을 지원받는 센터를 운영하고 있음에도 정작 사회복지시설 유형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해당 지자체의 지도 점검 대상에 빠져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남원시 등에 따르면 지난 2003년 설립된 장애인복지단체 남원시지부는 2013년부터 산하에 지원센터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이 장애인복지단체 남원시지부가 운영하는 지원센터는 인건비와 운영비로 전북도와 남원시로부터 억대의 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다.

 설립 첫해인 지난 2013년 2천900만 원을 시작으로 2014년 6천700만 원, 2015년 7천600만 원, 2016년 8천200만 원, 2017년 1억200만 원, 2018년 1억700만 원, 2019년 1억1천만 원, 올해 1억1천300만 원 등 지원된 보조금 총액은 6억8천900만 원에 달한다.

 문제는 지원센터에 지급된 보조금 사용 용처에 대한 관리·감독이 허술하다는 점이다.

 단체는 자체적으로 보조금 집행 내역을 작성해 분기별로 남원시와 전북도에 제출하며 이를 확인한 지자체는 연 1차례 현장(지적자립센터) 지도 점검에 나서는 것이 고작이다.

 이와 함께 해당 장애인복지단체 남원시지부는 시설 명의로 한 해 수천만원 규모 후원금을 받고 있지만 지자체의 관리 감독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남원지시부는 보조금을 지원받는 단체가 아니어서 후원금품 사용에 대한 점검이 이뤄지지 않는다는게 남원시의 설명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해당 단체 남원시지부장이 후원금품 일부를 사적으로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남원시지부장은 후원받은 시설 업무용 차량을 이용해 자택이 있는 순창군에서 지부 사무실이 있는 남원시까지 출퇴근하고 있으며, 주말에도 업무용 차량을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남원시지부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지부장 가족이 활동보조사로 등록돼 수당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남원시지부는 “자립센터 보조금 사용 내역을 분기마다 시에 제출하고 현장점검도 받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해당 장애인복지단체 남원시지부장도 “업무 특성상 협회 내 장애인 가정을 수시로 방문하고 타 지역 출장이 많아 업무용 차량을 이용했을 뿐 별다른 문제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남원시지부에 근무하는 가족에 대해선 가족이 아니라 적법한 자격을 가진 한명의 사회복지사라고 봐야 하며 공정한 절차에 따라 채용돼 하등의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