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은 아직, 베트남, 요르단과 0대0...8강행 빨간불
박항서 매직은 아직, 베트남, 요르단과 0대0...8강행 빨간불
  • 미디어영상부
  • 승인 2020.01.1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르단과 경기하는 베트남 선수 / AFC 제공
요르단과 경기하는 베트남 선수 / AFC 제공

베트남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U-23팀이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서 또다시 비기면서 8강진출의 적신호가 켜졌다.

이미 아랍에미리트(UAE)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0대0으로 비긴바 있는 베트남은 13일 오후(한국시간) 태국 부리람의 부리람스타디움에서 열린 D조 요르단과의 두 번째 경기도 0대0으로 비기면서 8강진출이 안갯속에 빠졌다.

UAE와 요르단과의 무승부는 마지막 남은 북한과의 경기에서 필승을 해야만 진출이 가능하기에 북한전이 부담스럽게 다가왔다.

이미 북한은 2연패로 조별리그 최하위에 있고 요르단과 UAE는 모두 1승1무(승점 4)로 공동 1위를 달리고 있어 최악의 경우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고 요르단과 UAE가 무승부를 기록하면 모두 승점이 같아져 다득점 및 골득실차로 8강이 결정된다.

박항서의 베트남 대표팀은 16일 방콕에서 북한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미디어영상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