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율 높이자’ 완주군 신혼·난임부부 대폭 지원
‘출산율 높이자’ 완주군 신혼·난임부부 대폭 지원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20.01.1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올해부터 아이 갖기를 희망하는 신혼부부와 난임부부의 건강증진을 위해 영양제, 시술비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13일 완주군은 최근 난임부부의 증가와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임신 전부터 건강기틀을 탄탄히 할 수 있도록 신혼부부와 난임부부에게 엽산제(최대 6개월분)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엽산제는 임신 계획 3개월 전부터 임신 후 3개월까지 섭취할 경우 태아의 신경관 결손증, 선청성 기형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또 신혼·난임부부에게 통합건강증진사업의 일환으로 운동, 영양, 구강, 금연 등 맞춤형 건강상담을 함께 제공해 계획적인 출산과 건강한 신체적 준비를 돕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무료 건강검진 지원도 계획 중에 있다.

 더불어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범위도 확대한다.

 기존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은 체외수정, 인공수정 구분 없이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했지만, 올해는 고비용이 부담되는 체외수정의 경우 최대 110만원까지로 지원금을 대폭 상향했다. 상대적으로 시술비용이 적게 드는 인공수정 시술비는 최대 30만원으로 차등지원 된다.

 뿐만 아니라 사실혼 대상자가 신청일 기준으로 1년간 사실상 혼인 관계를 유지했다고 확인될 경우에도 난임 시술비 지원이 가능하도록 한다.

 최순례 보건소장은 “저출산 문제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며 “관내 출산율 안정화를 위해 아이를 갖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가정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