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대학? 전북지역 대학교서 신입생 대상 군기 정황 포착돼 논란
군대? 대학? 전북지역 대학교서 신입생 대상 군기 정황 포착돼 논란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1.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한 대학교에서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군기를 잡는 듯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1일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따르면 ‘신입생이 캠퍼스 내에서 지켜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글에는 신입생에게 연락 양식과 복장 양식, 인사 양식 등 3가지로 나눠 안내했다.

 먼저 신입생은 선배에게 연락할 때 쉼표와 물음표, 느낌표 등 이모티콘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또한 0시∼09시, 21시∼0시에 연락할 시 ‘이르거나 늦은 시간에 연락을 드려 죄송하다’는 표현을 쓰도록 했다.

 이와 함께 찢어진 형태의 바지나 슬랙스 바지 등 스키니 금지, 귀가 보이게 머리 묶기, 구두·키 높이 운동화 금지, 캠퍼스 내 에어팟 금지 등 철저한 복장 규제를 강요했다.

 인사를 할 경우에도 교수와 조교, 선배 순으로 인사해야 하며 교수가 있으면 선배들에게 먼저 인사하지 않도록 지시했다.



양병웅 기자

Tag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