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전 열실히 뛴 손흥민, 아쉬운 슛팅
리버풀전 열실히 뛴 손흥민, 아쉬운 슛팅
  • 미디어영상부
  • 승인 2020.01.1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버풀전 지친 손흥민 / 연합뉴스 제공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활약중인 손흥민의 토트넘이 12일 토트넘 훗스퍼 홈구장에서 벌어진 리그 1위 리버풀과의 대결에서 0대1로 패했다.

 지난해 챌시전 퇴장이후 3경기 출장정지로 리그 경기에 오랜만에 출전한 손흥민은 윙으로 열심히 뛰었지만 후반 29분의 결정적 찬스를 비롯 여러차례의 슈팅이 골문을 외면해 결국 득점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말았다.

 이날 경기는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못나오는 상황에서 작년 시즌처럼 손흥민이 스트라이커 역할을 할 것으로 많은 예상이 있었으나 무리뉴 감독은 여전히 손흥민을 윙으로서 활약을 기대했다.

 날개로서 공격과 수비에 모두 가담해야 하는 손흥민으로선 체력적인 부담이 심해지는데 이날 후반 29분 골키퍼와의 1대1 결정적 찬스에서 날린 회심의 슛이 골대 위를 훨씬 넘게 날아간 것도 지쳐서 볼에 정확이 감기지 안아서이다.

 토트넘으로선 주포 셋이 빠진 상황에서 리그 1위 리버풀을 홈에서 맞아 압도적인 볼 점유율로 몰아 붙였으나 리버풀의 피르미누가 전반 37분 페널티 왼쪽에서 살라흐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며 선취점을 뽑고 그대로 종료 휘쓸이 불때까지 지켜내며 압도적 1위를 지켜냈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은 12연승을 달리며 20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고, 2위 레스터시티와의 승점차를 16점으로 늘렸다.

 한편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이날 패배로 최근 정규리그 2연패에 3경기 무승을 기록, 8승6무8패로 승점 30점을 유지한 채 6위에서 8위로 내려 앉았다.

 오늘 경기에서 나타나듯 무리뉴 감독이 예전 포체티노 감독처럼 해리 케인의 부재속에 손흥민을 스트라이커로 쓰지 않고 윙 포지션만 고집한다면 이번 시즌 손흥민의 골은 많지 않을 것 같다.

 미디어영상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