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음료 조운호 대표, 고창군 기업의 상생협력 성공사례 특강
하이트진로음료 조운호 대표, 고창군 기업의 상생협력 성공사례 특강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20.01.0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음료 조운호 대표가 고창군을 찾아 ‘블랙보리’ 성공비결로 지역 농민들과 행정기관의 열정에 공을 돌렸다.

 7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고창군농업기술센터에서 국립식량과학원과 하이트진로음료 관계자들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업과 기관·기업의 상생협력 발전방안’을 위한 세미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조운호 대표는 “블랙보리는 국내 보리차 시장에 후발주자로 진입하면서 ‘보리의 고장’ 고창군의 상생협력 사례를 마케팅 전면에 내세웠고, ‘착한음료’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며 “청정한 자연환경, 지역 농업인들의 열정과 재배 노하우, 행정기관의 소통 노력들을 보면서 감동했고,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 사업을 펼쳐 가고 싶다”고 밝혔다.

 ‘블랙보리’는 2017년 12월 출시이후 국내 차음료 시장에 선풍적인 돌풍을 일으키며 선전하고 있다. 특히 하이트진로음료는 2018년 고창과 해남에서 검정보리 150톤을 시작으로 지난해 400톤을 수매하면서 재배 농가에 안정적인 수익을 제공했다.

 이 같은 성과로 ‘2019년 소비자가 선정한 농업·기업간 농식품상생협력 우수기업’, ‘2019년 농업과 기업 간 상생협력 경진대회(최우수상)’ 등에서 선정됐다.

 이날 유기상 고창군수는 지역의 ‘보리’를 활용한 기술개발과 제품판매에 애써준 국립식량과학원과 하이트진로음료 측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유기상 군수는 “민선 7기 고창군은 농생명 식품산업을 군정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식품기업은 안정적인 원료 확보를 통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국산 농산물 구매 증가 효과로 농업인들은 판로 확대와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