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자연마당 완공…워라밸 쉼터 기대
부안자연마당 완공…워라밸 쉼터 기대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12.3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생태환경복원사업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부안자연마당 조성사업이 지난달 말 완공됐다.

 부안자연마당 완공식에는 권익현 부안군수를 비롯해 이한수 군의장, 군의원, 지역민들이 참석해 부안읍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과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워라밸 쉼터로 자리잡은 것을 환영했다.

 부안군은 전북지방환경청 및 전북도와 선정부터 사업추진, 사후관리까지 유기적 협력으로 자연마당 2.5ha, 생태하천 2.1㎞, 지방정원 10ha등의 연계 개발로 부안읍 지역주민 및 탐방객의 편안한 쉼터와 산책로가 정비됨에 따라 두발라이프가 크게 향상 되었다.

 지난 2018년 12월 대한민국 최대규모의 자연형 수질정화시설을 가동하고 가동전 수질은 BOD 8.4㎎/L(나쁨, Ⅴ등급)에서 2019년 현재 1.5㎎/L(좋음, Ⅰb등급)로 개선되었으며 생태계 단절구간 개선과 식재 면적을 4배 확대해 자정능력 갖춘 생태하천으로 변화시켜 전무했던 어류인 치리, 송사리, 붕어 등 다양한 어류가 서식하고 있다.

 특히 생태계 복원을 대표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천연기념물 수달, 황조롱이와 멸종위기 야생동물 Ⅱ급인 삵 등이 서식하는 자연마당과 생태하천으로 탈바꿈했다.

 부안군은 사후관리를 위한 전담관리팀을 구성하고 신운천 생태하천 우측에 자연생태계복원 자연마당이 지난해 말 완공하고 좌측에 수생식물을 테마로하는 지방정원 10ha를 2020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지역주민과 협치체제를 구성해 생태계교란종 퇴치작업 등의 환경정화활동과 다양한 생태체험 교육·홍보 등을 운영하여 사후관리에 주민참여도를 높이고 있다.

 부안군 박석우 수생정원TF팀장은 “지역주민들과 연계해 주민이 가꿔가는 자연마당, 생태하천 및 지방정원이 쾌적한 힐링공간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정주여건 개선과 2020년 6월까지 전북도에 지방정원 등록하고 2023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이전인 2023년 6월말까지 국가정원으로 지정 받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