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동북아시아 이주의 형태와 공동체의 비전 학술회의
원광대, 동북아시아 이주의 형태와 공동체의 비전 학술회의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9.12.1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 HK+동북아다이멘션연구단은 오는 19일 교내 숭산기념관 2층 제1세미나실에서 제14차 NEAD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동북아시아 이주의 형태와 공동체의 비전’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회의는 동북아시아 공동번영을 위한 동북아시아 다이멘션(NEAD) 토대를 구축하는 HK+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공간과 개발, 지배와 기억, 이동과 정착의 로드맵이라는 주제어를 바탕으로 동북아시아 지역 공동체의 근간이 되는 이산과 이주 연구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중국 연변지역의 전북인 강제이주와 정착(김주용 HK+교수), 오사카 지역 군수 공장의 조선인 강제동원 실태(유지아 HK+교수), 재중동포의 한국 경험과 다중적 정체성(이가영 HK+연구교수) 발표를 통해 공간적 지배와 개발의 기억들이 한반도와 중국, 만주, 일본 등에서 어떤 식으로 동북아시아의 역사 및 문화적 정체성 형성에 기여했는지 살펴본다.

2부에서는 한국 문화영화의 초국경성과 동북아시아적 노정(路程)(이윤종 HK+교수), 해방기 북한 소설에 나타난 귀환의 궤적과 공동체의 비전(하신애 HK+연구교수), 김달수의 김태준, 재일(在日)이 그리는 우리 조선(我が朝鮮)(이용범 HK+연구교수)을 통해 자발적 또는 강제, 개인적 또는 국가 등 다양한 형태를 띠었던 동북아시아의 이산 및 이주가 시대와 장소에 따라 다채로운 이데올로기와 맞물림으로써 어떠한 대안적 공동체에 대한 전망을 부각시켰는지 고찰한다.

이어, 원광대 문준일 HK+ 교수가 사회를 맡아 숭실대 황민호 교수, 동국대 서민교 교수, 한성대 박우 교수, 한상언 한상언영화연구소장, 북한대학원대 김성희 교수, 동국대 조은애 교수가 토론에 참여해 학술적 논의를 펼칠 예정이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