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병원, 의료빅데이터 공통데이터모델 관련 업무협약 체결
원광대병원, 의료빅데이터 공통데이터모델 관련 업무협약 체결
  • 익산=문일철 기자
  • 승인 2019.12.1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병원 등 6개 기관이 지난 13일 경기도 곤지암리조트에서 의료빅데이터 공통데이터모델(CDM) 관련 대규모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을 맺은 기관은 ▲원광대학교병원 ▲아주대학교병원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강원대학교병원 ▲세종병원·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전북대학교병원으로 총 6개 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협약기관간 ‘CDM(Common Data Model) 연구 자유지대(RFZ, Research border-Free Zone)’의 구축 및 상호 협력을 위해 체결됐다.

이번 협약으로 원광대병원 등 협약기관 연구자들은 본인이 소속돼 있는 기관뿐 아니라 협약기관의 CDM 기반 분산 연구망을 해당 기관 내부 연구자와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에 참여하는 병원들은 각 기관의 전자의무기록 데이터를 산업형 국제 표준인 OMOP-CDM으로 변환하는 과정에서 자료에 대한 가명화 및 표준화를 완료했다.

다만 가명화한 자료라 할지라도 소속 연구원은 개별 자료를 직접 열람할 수 없으며, 플랫폼을 통해 간접적으로 분석한 통계결과만 열람할 수 있도록 해 개인정보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박래웅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장(산업통상자원부 지원)은 “이번 협정에 따라 최근 의료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실세계 데이터 분야에서 의료 데이터 과학 활용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증명된 공통데이터모델을 활용한 다기관 분산형 연구가 가능해졌다”며 “이번 협정으로 기존 의학 연구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다채로운 연구 활동과 의학 및 제약 사업의 발전에 기여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익산=문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