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추진 ‘친화(親和)정책’ 시민공감 선행돼야
익산시 추진 ‘친화(親和)정책’ 시민공감 선행돼야
  • 익산=문일철 기자
  • 승인 2019.12.0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친화도시’와 ‘환경친화도시’ 전략

익산시가 최근 ‘아동친화도시’와 ‘환경친화도시’전략을 야심차게 수립했지만 익산만의 정체성을 갖고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친화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시는 시민들을 위해 다양한 정책의 친화도시 조성사업 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지만 시민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하고 있다.

예컨대, 시는 지난 2009년 제1호 여성친화도시로 선정된 이후 10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여성친화도시 명맥을 유지하는데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0년‘여성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2011년 부시장 직속 여성친화담당관을 신설했다.

이후, 2012년 도내 최초 가족친화 인증기관으로 선정됐으며, 2013년 베트남 여성연맹주석 방문, 네팔, 미얀마, 방글라데시 보건관련 공무원 방문 등 굵직한 성과가 나타냈지만 이후에는 관련부서 조직도 대폭 줄여 지금은 신규 정책 발굴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익산시는 여성친화도시를 강조하고 있지만 많은 시민들과 익산을 찾는 관광객들은 익산이 여성친화도시라는 것을 피부로 느끼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시는 익산의 최대 현안인 환경문제의 조속 해결을 위한‘환경친화도시’를 선포하고 지난달 부시장을 단장으로 환경친화도시 추진단을 구성해 환경친화도시 조기 정착을 위한 사전준비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모든 아동에 대한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아동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아동친화도시 기반 구축을 위해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아동권리 실현기반 마련과 아동권리실현을 위한 아동참여정책 추진, 아동정책 인프라 강화, ‘아동친화도시’ 인증 등의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처럼 익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친화정책은 시민의 입장에서 환영할 일이지만 한편으로는 여성친화도시 정책처럼 지속성 없는 사업에 그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익산의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익산시가 다양한 친화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시민들이 공감하지 못하는, 허울 좋고 무늬만 좋은 친화정책이 될 수 있다”며 “시민들을 위한 익산만의 특색 있는 친화정책을 만들어 지속성을 갖고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친화, 환경친화, 아동친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해당 부서 관계자들은 “익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친화정책을 보다 알차게 만들어서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익산=문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