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직원에게 ‘갑질’ 경찰 간부 정직 2개월
부하 직원에게 ‘갑질’ 경찰 간부 정직 2개월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12.0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하 직원들에게 갑질을 일삼은 경찰 간부가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았다.

 8일 전북지방경찰청은 “부하 직원에게 갑질을 일삼은 전북지역 모 경찰서 과장인 A 경정의 직위를 해제하고 정직 2개월의 중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A 경정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부하 직원들에게 지속적으로 사적인 심부름을 시키고 모욕적인 언행 등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직원들은 A 경정의 갑질을 견디지 못하고 감찰 부서에 이러한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감찰 조사에서 A 경정이 부하직원을 상대로 갑질을 한 사실이 일부 확인됐다.

 이에 경찰은 A 경정에 대한 감찰 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하기 위해 A 경정을 인사 조처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정급 이상 경찰 간부는 본청에서 감찰 조사가 진행돼 구체적인 경위에 대해 알지 못한다”면서 “경찰 간부의 갑질 건이고 일부 갑질이 확인돼 본청에서 정직 2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