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많은 평화지하보도 주변 걷기 편해진다!
교통약자 많은 평화지하보도 주변 걷기 편해진다!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12.0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통합 돌봄 대상 어르신 등 교통약자가 많이 거주하는 전주시 평화동 주변이 걷기 좋은 길로 새롭게 거듭난다.

 전주시가 주민들에게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보도블록이 파손되고 울퉁불퉁해 걷기 불편했던 평화1동 주민센터와 평화주공 1·2단지 주변을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어르신, 유모차도 다기니 편리한 보행친화거리로 만든 데 이어, 평화지하보도 주변도 쾌적하게 정비키로 했기 때문이다.

 3일 전주시시는 “주민들의 보행권을 확보하기 위해 총 4억원을 투입해 평화1동 주민센터에서 덕적골1길까지 평화지하차도 주변에 대한 환경정비사업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전주시는 평화주공 3단지의 협조를 얻어 주변 170m 구간의 노후화된 아파트 담장을 허물어 좁은 보행공간을 확장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담장이 허물어진 공간에는 경관옹벽블럭을 직벽으로 시공하고, △조팝나무 △ 산딸나무 등을 다양한 나무를 심어 녹지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기존 담장의 높이를 낮춰 도심 속 녹지공간을 보행자들과 공유하는 한편, 새로 설치되는 담장 일부 구간에는 벤치를 설치해 휴식공간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전주시는 이달 중 설계안 확정 및 공사 발주를 거쳐 공사에 착수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전주시는 지난해 말부터 총 10억원을 투입해 평화1동 주민센터와 평화주공 1·2단지 주변 1.6㎞ 구간의 깨지거나 떨어져 나간 보도나 경계석을 교체하고, 통행이 불편한 보도에 보행안전시설을 설치하는 보행친화 시범사업을 전개한 바 있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교통약자가 편안하게 다닐 수 있는 쾌적한 보행환경이 조성되고, 그간 좁은 통행 공간으로 인해 겪었던 시민들의 불편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