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상권 살리는 ‘정읍사랑 상품권’ 유통 개시
지역상권 살리는 ‘정읍사랑 상품권’ 유통 개시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12.0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는 2일 소상공인의 경제적 안정을 도모하고 지역 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정읍사랑 상품권’ 유통을 본격 시작했다.

 지역자본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지역 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실질적 소득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 시는 2일 NH농협은행 정읍시청지점에서 지역 화폐인 ‘정읍사랑 상품권’ 지류 56만장(50억 원 상당)의 정식 발매를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유진섭 시장과 최낙삼 정읍시의회 의장, 조천형 NH농협은행 정읍시지부장 등 10여 명은 정읍사랑 상품권을 구매했다.

 이들은 한마음으로 상품권의 정식 발행을 축하하고 성공적인 유통을 기원했다.

 정읍사랑 상품권은 5천원권, 1만원권, 5만원권 3종으로 총 50억원 규모 발행되며 이달 24일까지 지역 내 농·축협에서 구매와 환전이 가능하다.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한 점검을 위해 이달 26일부터 내달 10일까지는 영업일 기준 12일간 일시적으로 상품권 판매가 중단된다.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되는 내달 13일부터는 협약을 맺은 지역 내 46곳의 금융기관 본점과 지점(우리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우체국, 고창군수협, 감곡새마을금고 제외)에서 구매와 환전이 가능하다.

 상품권 구매자는 전통시장은 물론 음식점, 이·미용업소, 주유소, 학원, 병원 등 가맹점으로 등록된 업소에서 사용 가능하다.

 개인 구매 시 월 70만원 한도 내에서 6% 할인구매가 가능하며, 가맹점 현황은 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연말까지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상품권이 본격적으로 유통되면 가맹점 등록 신청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읍시 관계자는 “소비자는 할인 구매로 살림에 보탬이 되고, 가맹점은 매출 증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며 “지역 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