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원들 장점마을 해결 촉구 환경부 앞 시위
전북도의원들 장점마을 해결 촉구 환경부 앞 시위
  • 이방희,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9.11.20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원들이 비료공장에서 나온 발암물질 때문에 주민 20여 명이 암에 걸린 익산시 장점마을 해결 촉구를 위한 1인 릴레이 시위에 나섰다.

최영규 의원(익산4)을 비롯해 김정수 의원(익산2), 최영심 의원(비례대표)은 20일 세종시 환경부 정문 앞에서 오전 7시부터 “정부가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과 암 발병의 연관성을 인정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해결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라”며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이들의 시위는 최근 정부로부터 암 집단 발병이 인근 비료공장의 발암물질 때문이었다는 ‘역학적 관련성’을 인정받은 익산시 장점마을 ‘암 집단 발병’에 관련해 책임 규명 등을 요구했다.

 최영규 의원은 “최근 환경부가 장점마을 주민 집단 암 발병의 원인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유해물질 때문이라고 발표했다”면서 “담뱃잎 찌꺼기인 ‘연초박’으로 불법 유기질 비료를 만들던 공장 인근 장점마을에서 주민 99명 가운데 22명이 암에 걸려 14명이 숨졌다. 결국, 환경부가 인정했기 때문에 정신적·육체적 피해에 대해 확실하게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수 의원은 “익산 장점마을 암 집단 발병에 도와 익산시 그리고, 국민의 건강·환경을 책임지는 환경부에 피해구제를 촉구하는 것”이라면서 “이들은 장점마을 주민들의 피해를 인재로 규정하고 주민들에 대한 해결책도 적극적으로 마련하고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영심 의원은 “장점마을 주민들에게 진정한 반성과 함께 주민들이 겪어야 했던 정신적·육체적 피해에 대한 확실한 보상이 마련되어야 한다”면서 “특히, 제2의 장점마을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과 매뉴얼을 반드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방희,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