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춧값 올라도 이웃위한 김장은 여전
배춧값 올라도 이웃위한 김장은 여전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9.11.15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삼례읍 새마을부녀연합회(회장 성순자)가 김장나눔 행사를 펼쳐 이웃사랑을 전했다.

 15일 삼례읍 새마을부녀연합회는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부녀회원 60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랑의 김치를 담그고, 나누는 행사를 펼쳤다.

 성순자 부녀연합회장 등 부녀회원은 배추 1000포기를 직접 담아 경로회관과 저소득층 세대에 직접 전달했다.

 특히 올해는 배추 가격이 가파르게 치솟아 저소득층에게 부담이 되고 있어 부녀회원들의 이번 김장나눔은 큰 힘이 됐다.

 성순자 삼례읍 부녀연합회장은“작은 정성이지만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기가 됐길 바란다”며“소외되는 주민 없이 모두가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용렬 삼례읍장은“바쁜 와중에도 이웃을 위해 김장 나눔 행사를 진행한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며“아침저녁으로 쌀쌀해지는 날씨에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하면서 우리 지역에 나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주민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례읍 새마을부녀회는 매년 겨울철 김장김치 나눔과 환경정비, 반찬봉사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며 지역 나눔행사에 마중물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