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정읍 지황’ 명성 재현에 온 힘
정읍시, ‘정읍 지황’ 명성 재현에 온 힘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11.1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농업기술센터가 ‘정읍 지황’ 명성 재현과 함께 정읍산 지황 이미지 개발을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시는 약 2억여 원을 투입해 우수 품질·무병 종근 보급과 토양 지력 증진 등을 통한 노동력·경영비 절감을 꾀하고 있다.

더불어, 지난 1일부터 지황 영상 광고를 송출해 정읍산 지황을 홍보하고 이미지를 개발에 나섰다.

정읍은 지난 1992년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지황 주생산지로 지정된 바 있다.

당시 옹동지역 지황 재배면적은 45ha로 전국 생산량의 70% 차지했다.

이후 중국산 지황이 수입되면서 지황 생산 농가의 소득이 감소하고 연작 장해 등 어려움을 겪으며 재배면적이 줄어들었다.

최근 국내산 약재를 선호하는 수요에 따라 농촌진흥청은 지황 국산품종 개발에 매진해 국산품종 보급에 나서고 있다.

이에 시도 정읍산 지황 명성 재현에 나선 것이다.

현재 시 지황 재배면적은 32ha, 96개 농가이다.

시는 지난 2015년에는 지리적 단체표장을 등록했고, 토강·다강·고강 등 국내육성 신품종을 도입해 고품질 지황 재배를 위해 힘쓰고 있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현대인의 경옥고, 공진단 등의 건강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GAP 인증 등 고품질 정읍산 지황을 생산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숙지황은 감초만큼이나 한약에 자주 들어가는 약재이다. 숙지황은 생지황을 9번 찌고, 9번 말려서 만든 한약재다. 혈당 저하·혈관 확장과 수축 작용 등의 효과가 있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