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지방법원 내달 2일부터 만성동 시대 개막
전주지방법원 내달 2일부터 만성동 시대 개막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11.13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승 전주지방법원 법원장과 전주지법 조정위원회·시민사법위원회·전북변협·전북법무사회·전주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 등 관계자들이 13일 전북 전주시 만성동 전주지법 신청사에서 실시된 전주지방법원 신청사 설명회를 마치고 신청사를 둘러보고 있다.    신상기 기자
한승 전주지방법원 법원장과 전주지법 조정위원회·시민사법위원회·전북변협·전북법무사회·전주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 등 관계자들이 13일 전북 전주시 만성동 전주지법 신청사에서 실시된 전주지방법원 신청사 설명회를 마치고 신청사를 둘러보고 있다. 신상기 기자

 전주지방법원이 지난 43년 동안의 덕진동 시대를 마무리하고 오는 12월 2일부터 만성동 법조타운 시대를 연다.

 전주지법은 13일 오전 만성동 신청사에서 설명회를 열고 청사 이전 준비상황, 층별 이용방안 등 만성동 전주지법 신청사 운영계획 등을 소개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한승 법원장은 “덕진동 시대를 마감하고 만성동 신청사에서 법원의 역사를 새롭게 시작하는 단계에 왔다”면서 “누구나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법원을 지향하고 시민들을 위한 법원이 될 수 있도록 많은 도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11월 첫 삽을 뜬 전주지법 신청사는 총 공사비 730억원이 투입돼 만성동 439번지에 지하 1층, 지상 11층 규모로 지어졌다.

 층별 공간배치를 보면 지하 1층에는 주차장, 1층에는 직장 어린이집과 집행관실, 민사신청과, 종합민원실, 현장민원실 등이 들어선다.

 판사실은 기존 35개에서 49개, 조정실은 10개에서 14개, 법정은 12개에서 27개로 확대된다. 재판 당사자와 민원인들의 불편을 가져왔던 주차장도 351대 수용 규모로 늘어난다.

 신청사에는 또한 한국 근현대 법조계를 일군 법조삼성(초대 대법원장 김병로, 최대교 전 서울고검장, 김홍섭 서울고법원장)의 흉상이 1층 직원 주출입구에 설치된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