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O 개도국 지위 포기는 마지막 안전핀을 뽑는 것”
“WTO 개도국 지위 포기는 마지막 안전핀을 뽑는 것”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11.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북도연맹, 정읍시청 앞에서 항의 집회
전국농민회총연맹전북도연맹 제공.
전국농민회총연맹전북도연맹 제공.

 전국농민회총연맹전북도연맹은 11일 정읍시청 앞에서 WTO(세계 무역기구) 농업부문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를 결정한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석한 농민들은 결의문을 통해 “정부가 WTO 개도국 지위 포기를 선언하고 직불제 개악을 노리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나라를 살려온 과거를 버리는 것이며 민생을 버리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농민들은 이어 “미국의 압력에 굴복해 통상주권을 스스로 내주는 행위는 우리 농업의 마지막 안전핀마저 뽑아버리는 것”이라면서 “개도국 지위를 내려놓게 되면 당장 쌀 관세율과 농산물 가격정책 예산이 반 토막 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에서 상복을 입은 농민들은 집회에서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라고 쓰인 상여에 직접 불을 붙이기도 했다.

 전북지역 농민들은 이날 정읍과 장수를 시작으로 12일 전주와 남원, 부안, 고창 등에서도 집회를 열고 규탄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